양자리(수호성:화성, 수호신:아레스, 3/21 ~ 4/20)
게자리(수호성:달, 수호신:아르테미스, 6/22 ~ 7/23)










<지극히 주관적이고 
개인적인 생각일 뿐이므로

그저 즐겨주시기만을 부탁드린다.>
















난 아직도 그 4월의 어느 날을 잊지 못한다.

벚꽃이 만개하며 

휘날리던 그 날을...






그 엄청난 분위기 속에서

난 그녀에게 어이 없는 고백을 받았다.


"나랑 사귀자."


"뭐?"


난 당황했다.

이게 무슨 소리지?

도무지 상황 판단이 안 된다.


"나랑 사귀자니까."


그녀의 갑작스러운 말에

난 정말 놀랐다.

물론 분위기 자체가 

나쁘진 않았으니까 그렇다 치더라도

이렇게 막 고백할 줄은 몰랐던 것이다.

아니, 어쩌면 알았는데

내가 모른 척 하는 걸 수도 있다.


"아니, 그러니까, 그게..."


그러자 그녀가 말했다.


"좋아.

그럼 우선 이걸 물어볼게.

내가 좋아, 싫어?"


난 그녀를 좋아했다.

물론 당신들도 아는 그 감정으로.

인간적으로 그녀는

상당한 매력이 있었다.

밝았고

쿨해 보였고

결정도 빨리빨리 했다.

하지만 이건 아닌 것 같았다.


"아니야.

그 질문은 잘못된 것 같아.

난 네가 좋아.

하지만 확실히 알아둬야 할 게

그건 내가 너를 이성으로 생각해서

그러는 것이 아니라......"


"좋아.

그럼 두 번째 질문."


그녀는 내 말을 싹 무시했다.


"나랑 한번 데이트 해보고 싶어, 아니야?"


아, 정말 미치겠네...

이걸 어쩐다?

난 정말 미칠 것 같았다.

고백을 뭐 이렇게 쑥스럽지 않게 하지?

내가 그동안 받아왔던 고백들과는

확실히 다르다.


"그러니까

너랑 만나서 노는 건 좋지.

그러니까 오늘 만난 거잖아.

하지만 이게 데이트라고는..."


그러자 그녀는 

완전 의표를 찌르는 질문을 했다.


"그럼 싫은 건 아닌 거네?

그지?"


"어?? 그러니까...

그렇게 되긴 하는데

그 세세한 감정이라는 게...

며칠 뒤에 대답해 주면 안 될까?

나 지금 상당히 혼란스럽거든."


그러자마자 그녀는 

내 뒷통수를 때리는 발언을 했다.


"뭐야?

왜 혼란스러워?

너 솔직히 알고 있었잖아.

내가 따라다닐 때 눈치 못 챘어?

그리고 말이야

며칠 뒤에 대답해준다는 사람들이

제일 치사해.

지금 당장!

네가 생각하는 걸 말하면 되잖아!

그게 그렇게 어려워??"


그녀는 입을 삐죽이며

날 한심(?)하다는 듯 쳐다보았다.

아니...

그럼 그게 어렵지 안 어렵나?

난 멍한 얼굴로 그녀를 바라보았다.

그러자 그녀가 말했다.


"일주일은 넘기지 마.

기다리는 사람도 생각해줘야 하는 거야."


난 얼떨결에 고개를 끄덕였다.






아무리 생각해도

그녀는 정말 이상했다.

어쩜 저렇게 쑥스러움이 없을 수 있지?

물론 난 고백을 많이 받아보긴 했다.

하지만 대부분 편지를 보내거나

고백해놓고도 매우 허둥지둥되는

여자애들이 대부분이었다.

아니, 우선 그런 애들이 다였다.

물론 그녀의 말대로

난 사실 눈치는 채고 있었던 것 같다.

하지만 아무리 생각해봐도

이건 아닌 것 같았다.

그녀와 친구 이상으로 지내는 건 자신 없다.

난 다음 날 저녁, 

그녀를 식당으로 불러냈다.


"내가 생각을 해봤는데

그건 아무래도 아닌 것 같아."


"그 고백?"


의외로 그녀는 서운한 표정이 아니었다.

뭐야 얘는? 

내가 더 서운한 걸?

하지만 그래도 안심이었다.

몇 년 친구였는지라 

이 일로 못 보게 되면 어쩌나 싶었던 것이다.


"그래."


그러자 그녀는 말했다.


"안 될 것 같더라구.

너 잘 안 사귀잖아, 아무하고나."


뭐야?

나한테 고백은 왜 한 거야?

꼭 폼이 되면 좋고

안 되도 말고 이런 거잖아?


"왜?

섭섭해?"


깜짝이야...

가끔 의표를 찌른다니까.


"누가 그렇대?

하여간 내가 이렇게 말한다고 해서 

네가 아무나라는 얘기가 아니야.

넌 좋은 친구이고......"


"이미 무슨 뜻인지 알아.

뭐 너랑 나랑 안 지 

그래도 꽤 되지 않았니?

그러니까 그 때 말해도 된다니까.

뭔가 켕기면 말이야,

아니라고 하면 되는 거야.

빙빙 돌리지 말고.

넌 그 버릇 좀 고쳐야 돼."


그녀의 따끔한 말에

난 피식 웃었다.


"너 고백했던 거 맞냐?

너 지금 차인 거라고.

상황을 더 자세히 설명해줘?"


난 괜시리 장난을 쳐본다.

그런데 갑자기

전혀 어울리지 않겠시리

진지한 척이라니......


"인생은 짧은 거야.

하고 싶은 말은 하고 살아야 하는 거란 말이야.

특히 그게 고백이라면 더 그래.

누군가에게 좋아한다고 말하는 거든

잘못했다고 비는 고백이든...

그냥 하는 거야.

인생 뭐 있냐?"


"갑자기 왜 그러냐, 무섭게?

철학자처럼?"


"끝! 여기까지야.

더 이상의 진지한 척은 없다!"


그녀는 싱긋 웃으며

내 술잔에 술을 따라주었다.

그런데 참 이상하지.

그 때 갑자기 내 심장이 쿵쾅거릴 줄이야...

뭐야... 

웃는 게 생각보다 예쁘잖아...

몇 년 동안 그녀를 보면서도

아무 생각도 안 했던 나인데 말이다.






그렇게 6개월 정도가 지나고

가을 낙엽이 우수수 떨어지는 10월의 어느 날.

그 날은 그녀가 남친이랑 헤어진 날이었다.

내가 좋다고 하더니

한 3주도 안 되어 다른 남친을 사귀더만

차였다고 했다.

술을 먹자고 해서 나갔다.

그녀는 의외로 굉장히 멀쩡해 보였다.

그래서 더 걱정되긴 했지만......


"야, 너 말이야...

괜찮긴 한 거냐?"


"괜찮지.

내가 누군데?

야, 오늘 술 먹고 죽자."


"술 먹고 죽지는 말고."


그러자 그녀가 가볍게 면박을 준다.


"너 가끔 되게 썰렁한 거 아냐?"


하여간 우리 둘은 술을 마셨다. 

술을 마시다가

약간 우울해 보이는 그녀를 보며

난 그만 마음에 있는 말을 할 뻔 했다.


"야, 차라리..."


그러다 난 황급히 입을 다물었다.


"왜?? 무슨 말인데?"


이 기집애는 눈치가 없어...


"아니, 그런 게 있어."


"아, 그래?"


하...

김 빠진다.

원래 성격이 저런 건 아는데 

왜 더 안 물어보는 거야?

에라 모르겠다.


"야, 너 말이야."


"응."


"6개월 전꺼

유효하냐?"


그녀는 좀 당황스러운 표정을 지으며 말했다.


"6개월 전에 한 게 한, 두 개냐?"


"너 설마 우리 둘 사이에 있었던 일 잊었냐?"


내가 이렇게 말하자

그녀는 눈을 둥그렇게 뜨며

날 바라보았다.


"잠깐! 설마 그 거??"


"그래, 아마 맞는 것 같다."


"뭐야?

그 때는 싫다며?

찬 건 너다?"


그녀의 말에는 장난끼가 묻어 있었다.


"그렇게 짚어줄 건 없잖아.

그리고 나 장난 아니거든?

유효하냐니까?"


"글쎄...

근데 말이야 너! 

고백하는 사람이 뭐 그렇게 당당하냐?"


그 때 네가 고백하던 4월엔,

네가 나보다 더 당당했거든?

그렇게 생각하며 그녀를 보고 있는데

그녀가 말했다.


"근데 데이트 몇 번은 해볼래?

네가 싫은 건 아니야."


"그러지 뭐."


"그러지 뭐라니?

너 지금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긴 한 거야?

네가 사귀어 달라는데 

내가 허락한 거라구.

고맙습니다 해도 모자를 판이라고.

심지어 6개월 전엔 네가 찼는데?

나처럼 착한 애가 어딨어?"


"아이구, 그렇습니까?"






그리고 나서 

난 그녀와 3년 째 사귀고 있으며

결혼을 생각하고 있다.

고백하고 싶은 사람에게 고백하자.

어느 정도 아는 사이에선

고백에서부터 

관계가 시작되는 건지도 모르니까......


















별자리는 별자리일 뿐,

그냥 즐겨만 주세요~










by 검은괭이2 2013.03.25 11:41
  • 라이너스™ 2013.03.25 13:24 신고 ADDR EDIT/DEL REPLY

    재미있네요^^
    잘보고가요. 행복한 월요일되세요, 검은괭이님^^

    • 검은괭이2 2013.03.25 13:26 신고 EDIT/DEL

      고맙습니다~
      월욜...
      하 정말 싫네요 ㅠㅠ
      주말은 왜 이렇게 짧게 느껴질까요?
      님두 행복한 월요일 보내세요^^

  • 양녀게남 2013.03.25 14:51 ADDR EDIT/DEL REPLY

    열심히 반년째 만나고있습니다. 그러나 ... 너무 안맞아서 진짜 일주일에 한두번꼴로 싸우다보니 지치고 진심 한대 치고픈맘이굴뚝같지만.. 그래도 만나고잇어요 ㅠ_ㅠ
    엉엉... 항상 재미있게 눈빼고 기다립니다~ 고생많으세요 ^^

    • 검은괭이2 2013.03.25 14:54 신고 EDIT/DEL

      정확히 어떤 면이 확실히 안 맞으세요?
      양녀 쪽에서 보는 게 남친은 어떤가요??
      슬쩍 비밀글로 남겨주신다면
      정말 감사하겠어요+ㅁ+

  • 나래 2013.03.25 19:48 ADDR EDIT/DEL REPLY

    저도 저양자리처럼 돌발적이였으면 좋겠네요ㅜㅜ
    마음속에는 이미 소리지르고도 남았는데
    소심한양자리라...(..)

    • 검은괭이2 2013.03.26 09:10 신고 EDIT/DEL

      사람마다 다른 걸요 ㅎ
      글구 전 글을 쓸 때 말하자면 캐릭터를 잡고 써야 하기 때문에
      평소 별자리보다 좀 더 오버되는 경향이 있을 거예요^^ㅎ
      걱정 마세용~

  • 바닐라로맨스 2013.03.26 03:13 신고 ADDR EDIT/DEL REPLY

    오옷~+_+
    좋은 접근법인데요!?

    • 검은괭이2 2013.03.26 09:13 신고 EDIT/DEL

      그른가요?

      아아 왠지 소설을 아는 블로그 지인분들이 읽으면
      얼굴이 화끈화끈해져요 ㅋㅋ
      (제 소설 좀 유치하다는 생각에;ㅁ;
      하지만 들어오시지 말라는 얘기는 절대 아니구... ☞☜)

  • 2013.03.26 08:35 ADDR EDIT/DEL REPLY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• 천칭천사 2013.03.27 00:58 ADDR EDIT/DEL REPLY

    양자리의 용기가 부럽습니다. 저는 매번 떨려서 아무 말도 할 수가 업던데. 소심한 성격의 남녀끼리는 가까와 지가가 정말 힘든가봐요 흑흑흑

    • 검은괭이2 2013.03.27 09:04 신고 EDIT/DEL

      ㅠㅠ 누굴 좋아하시는지 모르지만 힘내세요 ㅠ
      홧팅입니닷!

  • 파라노말 2013.03.27 07:21 ADDR EDIT/DEL REPLY

    양녀 매력이 돋보이는 글 ㅎ
    재밌어요 ㅋㅋㅋ

  • 게자리라햄볶아요b 2013.03.27 11:29 ADDR EDIT/DEL REPLY

    이 얼마나 기다리던 양자리와 게자리의
    러브스토리란 말인가 ㅠㅠ ㅋㅋㅋ 제가 불자리들을 좋아하고 특히 양자리를 좋아해서 그런지 너무x100 재밌게 읽었어요 ㅠㅠㅠ 괭이님 진짜 사..사..좋아합니다!! 종종 양자리와 게자리 러브스토리 써주시와요~~ ㅎㅎ ^ ^

    • 검은괭이2 2013.03.27 13:44 신고 EDIT/DEL

      ㅎㅎ 고맙습니다^^
      사실 요즈음 소설을 쓰면서
      혹시 넘 유치하거나 했던 내용을
      계속 돌려 쓰는 건 아닌가 싶어
      신경이 많이 쓰이고 있거든요 ㅎ

      양과 게 이야기 앞으로도 써보겠습니다^^

    • 게자리라햄볶아요b 2013.03.27 16:24 EDIT/DEL

      유치하지도 그내용이 그내용같다는느낌도 전혀없으니까 걱정마세요~ ^ ^ 근데 매번 어떻게 이렇게 다양하게 쓰시는거에요? 것도 재밌게요 ㅠㅠ 아 괭이님 글들 다 너무 재밌고좋아요! ㅠㅠㅠ

    • 검은괭이2 2013.03.27 16:39 신고 EDIT/DEL

      격려 정말 고마워용 ㅠㅠ ㅎㅎ
      앞으루두 열심히 쓰겠습니다^^

  • 양양양 2013.03.28 15:21 ADDR EDIT/DEL REPLY

    헉 ㅋㅋㅋㅋ 저 양인데요....이거 완전 제 얘기여서 ㅋㅋㅋㅋㅋ 헉 검은괭이님!!! 혹시 절 보셨나요?ㅋㅋㅋ 대놓고 고백하고, 당당하게 얘기하고, 차여도 발랄하고 ㅋㅋㅋㅋ게다가 6개월 후에 그 남자가 다시 저한테 고백하고 ㅋㅋㅋㅋ
    양들은 좀 비슷한가봐요 ㅋㅋㅋ

    • 검은괭이2 2013.03.28 15:32 신고 EDIT/DEL

      ㅋㅋㅋㅋ 제가! 양입니다!
      우리가 양이예요! 그죠??+ㅁ+
      (응??)

  • 새콤달콤양 2013.04.04 11:43 ADDR EDIT/DEL REPLY

    헉 완전 저랑 똑같은 양녀 ㅋㅋㅋ 검은괭이2님 블로그 발견해서 처음 본 글인데
    너무 저랑 잘 맞아요 신기해요 ㅎㅎ 앞으로도 자주 올게요! 재미있는 글 고맙습니다 ^^

  • 오잉 2013.05.06 21:43 ADDR EDIT/DEL REPLY

    제생각에님은..책을쓰시는게어떨까요?
    간결하고도재밌는문체!재밌어!ㅋㅋㄱㄱㄱㄱ
    평소제가친구들한테쓰는말투ㅋㄱㄱㄱ
    애들이고민하면항상근본적인좋아싫어해말어?
    묻거든여글고마즈면걍하랴그ㅋㄱㅋ

  • 쌍쌍바 2013.07.17 11:58 ADDR EDIT/DEL REPLY

    우와 정말 딱 봐도 게와 양이네요 미적미적밍기적 화르르르르~~

  • B양쨩B 2015.06.07 23:38 ADDR EDIT/DEL REPLY

    "인생은 한번뿐이다."에 정말 공감이에요. 저도 죽기 전에 할건 다하고 죽자라는 소원(?)이 있어요.